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재경쟁 뛰어든 새누리, 전희경 등 6명 첫 영입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젊은 전문가 그룹 입당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현 변호사,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 배승희 변호사, 김 대표, 박상헌 정치평론가, 최진녕 전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 변환봉 서울지방변호사회 사무총장. [김경빈 기자]


새누리당이 4·13 총선용 ‘1차 영입 인사’ 명단을 10일 발표했다.

김무성 “자발적 입당, 특혜 없어”
2명은 이미 당원 … “뭐가 영입이냐”
2차엔 논산 출신 김신호 전 차관 포함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 당시 정부·여당의 입장에서 강연했던 전희경(41·여) 자유경제원 사무총장,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을 지낸 최진녕(45) 변호사, 김태현(43)·배승희(34·여) 변호사, 변환봉(39) 서울지방변호사회 사무총장, 박상헌(52) 공간과미디어연구소 소장 겸 정치평론가 등 6명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촉발한 영입경쟁에 새누리당도 뛰어든 것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의 기본 정신에 깊이 공감하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윤리정치와 정책정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 과정에서) 어떤 특혜도 요청하지 않겠다”고 했다. 지역구에 출마할 경우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미다.

 김무성 대표는 이들을 직접 소개한 뒤 “젊은 층 지지가 약한 새누리당엔 백만원군의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선거에 도전하는 건 전적으로 본인들이 선택할 문제로 어떠한 특혜도 없다”고 강조했다.

 6인 중 전 사무총장은 김 대표가 공식석상에서 ‘영웅’으로 부른 적이 있다. 당내에선 “김 대표가 비례대표 선출에 관여할 수 있다면 전 사무총장에게 1번을 줬을 것”이라는 말도 나돌았다. 전 사무총장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은 종합편성채널 시사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배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한 종편 프로그램에서 대구를 중심으로 확산된 다단계 사기극인 ‘조희팔 사건’과 유승민 의원이 관련 있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유 의원은 배 변호사를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배 변호사는 이날 “대구 지역을 특정하다 보니 나오게 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기자회견 성격을 놓곤 당내에서 뒷말도 나왔다. 김 대표는 “본인들이 (저를) 찾아온 것이고 어떠한 특혜도 없겠지만, 인재 영입이라는 이름을 붙인다면 거부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은 어떤 사람을 찍어서 특별한 역할을 부여하고, 공천 특혜를 주는 과정을 인재 영입이라고 하는데 우리에겐 그런 경우는 없다”고 했다.

 하지만 윤상현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영입’과 ‘자발적 입당’은 다른 개념”이라며 “김 대표가 전략공천은 없다고 강조하고, 현역 의원들이 나서서 공천 룰을 정하겠다고 하니 제대로 된 인재 영입이 이뤄질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또 6명 중 전 사무총장과 박 소장은 이미 당적을 보유하고 있다. 김태흠 의원은 통화에서 “이미 당원인 데다 평범한 정치 지망생들을 데려다 놓고 뭐가 영입이냐”며 “단순한 ‘입당 회견’에 김 대표까지 나선 건 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이런 식의 영입 이벤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2차 영입 인사’에는 충남 논산 출신의 김신호 전 교육부 차관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대전시 교육감을 세 차례 지낸 만큼 당과 논의 후 현재 야당 지역구인 대전 서구와 유성 중 한 곳으로 출마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박유미·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