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영하 6도 … 당분간 강추위에 강풍

주말에 잠시 올랐던 아침 기온이 다시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서울·수원 등 수도권 기온이 영하 6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당분간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말했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수 있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겠고, 그 밖의 해안과 내륙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특히 10일 밤 강원과 경기 일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고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은 당분간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지겠다. 12일엔 기온이 더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방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12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7도로 예상된다. 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문다. 기상청은 한파로 인한 수도관 동파에 주의하고 강원 영동과 경상남·북도 등에서는 산불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