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연차 회장, 베트남에 기술전문대 세운다

기사 이미지

태광실업그룹이 후원한 푸꾸옥 태광 기술전문대학의 착공식이 9일 열렸다. 왼쪽 두번째부터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팜 부홍 끼엔장성 성장, 유진선 대경대학교 이사장. [사진 태광실업]


태광실업그룹은 베트남에 1000만 달러(약 119억원)를 투입해 ‘푸꾸옥(Pu Quoc) 태광 기술전문대학’을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은 앞서 지난 9일 베트남 남부 끼엔장성의 푸꾸옥섬에서 열린 착공식에 참석했다. 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1년의 계획에는 곡식을 심고, 10년의 계획에는 나무를 심으며, 100년의 계획에는 사람을 심는다는 말이 있다”며 “푸꾸옥 태광 기술전문대학이 베트남 미래 인재양성을 통해 한국-베트남의 교류와 동반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내년 9월 개교하는 이 대학은 호텔경영·요리·뷰티·엔터테인먼트·정보기술(IT) 등 5개 학과를 2∼4년제로 운영한다. 약 8만㎡ 규모 부지에 강의실과 도서관·기숙사·식당·강당·운동장이 들어선다. 실습실은 실제 호텔과 똑같은 형태로 만들어져 실전과 같은 교육을 실시한다.

 이 학교는 매년 350명의 서비스 전문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직업교육 전문기관인 한국 대경대학교가 위탁운영을 맡았다. 현재 베트남 정부가 푸꾸옥을 최고급 휴양지로 만들기 위해 최고급 호텔과 리조트를 짓고 있어 이 학교 졸업생은 바로 현장에 투입될 전망이다. 태광실업은 베트남 개방 초기인 1994년 진출해 현지화에 성공했으며 베트남에서 지속적으로 공헌활동을 펼쳐왔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