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당상품은 예금 대체 효과 … 코스피 배당 수익 넘어야 진짜

기사 이미지

이상진 신영운용 대표(左), 박현준 한국운용 상무(右)


“배당상품은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은행예금을 대체하는 안정적 투자처가 될 수 있다.”

배당주펀드 대명사 ‘신영밸류고배당’ … 이상진 신영운용 대표
지난해 수익률 20.69% 1위 … 주가 등락에 일희일비 안 해
무섭게 크는 ‘한국투자배당리더’… 박현준 한국운용 상무


 배당주 펀드의 전통 강자와 신흥 강자의 의견이 일치했다. 이상진 신영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과 박현준 한국투자신탁운용 코어운용부문장(상무)은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배당상품의 미래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신영운용의 ‘신영밸류고배당’ 펀드는 국내 한국 배당주 펀드의 대명사다. 2003년에 출시된 이 펀드는 순자산액이 2조9617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다. 2위 업체의 10배 정도다.

이에 반해 한국운용의 ‘한국투자배당리더’ 펀드는 ‘무서운 아이’다. 2014년 9월 출시된 이 펀드는 지난해 20.69%의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단숨에 배당주 펀드 중 수익률 1위에 올랐다. 배당주 펀드는 말 그대로 배당 수익률이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주가가 사전에 예상했던 배당 수익률보다 높게 오르면 주식을 팔아 차익을 얻는다. 반대로 주가가 오르지 않으면 배당시점까지 주식을 갖고 있다가 배당수익을 받는다.

배당주 펀드는 지난해 평균 9.66%의 좋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왜 그랬을까. 우선 기업들이 배당을 대폭 늘렸다.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의 배당액은 22조2950억원으로 추산된다. 기존 최대치였던 2014년의 16조5000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 사장은 “기업 대주주 입장에선 저금리 시대에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배당이 필요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배당이나 투자를 하지 않으면 세금을 물리는 ‘기업소득환류세제’ 도입도 한 몫을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배당은 기업의 튼실함을 알 수 있는 지표라는 점에서 투자자에게 유용하다. 박 부문장은 “다른 펀드를 운용할 때도 배당을 종목 선정의 중요한 기준 중 하나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처럼 급성장하는 기업은 점점 더 찾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배당을 하는 기업의 가치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도 “종목을 고를 때 지난 5~10년의 기업 배당수익률을 본다. 꾸준히 배당을 했다는 건 기업의 현금흐름과 재무제표가 건강하고 경영진의 철학이 확고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중요한 건 배당주 펀드의 선전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냐는 점이다. 두 사람은 저금리·저성장 기조가 이어지는 한 배당주 펀드의 매력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봤다. 배당 수익률 2%에 추가 주식 수익률을 더해 평균 5% 정도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배당주 펀드는 수요가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게 이 사장의 설명이다. 박 부문장도 “투자의 방향이 장기투자로 바뀌고 있는데 안정적 배당 수익을 보장하는 배당주 펀드야말로 장기투자에 가장 적합한 상품”이라고 평가했다.

 물론 주의해야 할 점은 있다. 일단 지난해 수익률이 좋았기 때문에 투자한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는 게 두 사람의 조언이다. 배당주 펀드는 장기적 관점으로 투자해야 하는 상품이기 때문이다. 박 부문장은 “배당 수익률은 아무리 높아봐야 연 2~3% 정도”라며 “주가등락에 일희 일비하지 않고 길게 기다리면 현금흐름이 탄탄한 배당주 펀드는 분명히 성장을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특히 “개별 펀드 상품을 고를 때 수익률만 보고 투자해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배당주 펀드를 표방한 상품 중에는 ‘무늬만 배당주 펀드’인 상품도 많기 때문이다. 이 사장은 “진정한 배당주 펀드라면 펀드 내 종목 기업의 배당수익률이 최소한 코스피 평균인 1.5%보다 높아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당장 수익률은 좋아도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조언했다.

 박 부문장도 “특정 종목이나 업종의 주가 등락에 따라 수익률이 들쭉날쭉 한다면 그 펀드엔 그때 그때 유행하는 종목이 대거 편입돼 있다는 의미”라며 “이런 펀드는 진정한 배당주 펀드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바이오 업종 주가에 따라 수익률이 등락을 거듭한다면 그 펀드는 사실상 바이오 테마펀드이지 배당주 펀드가 아니라는 얘기다. 그는 “배당주 펀드는 꾸준하게 배당을 해왔는지 여부가 종목 선정의 1차 기준이기 때문에 일반 펀드보다 수익률이 낮다”고 설명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