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하라 1988 어남류", 류준열의 장난같은 고백 …"피앙세 반지 꺼내며"

기사 이미지

응답하라 1988 류준열 혜리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캡쳐]


응답하라 1988 류준열 혜리

응답하라(응팔) 1988 혜리 류준열 피앙세반지 고백

'응답하라 1988' 류준열이 혜리에게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 했다.

9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18회에는 정환(류준열)이 덕선(혜리)에게 마음을 전하는 모습이 브라운관을 통해 전해졌다.

정환은 공군사관학교 졸업 후 받은 '피앙세 반지'를 덕선에게 건네며 "너 좋아해. 너랑 같이 학교 가려고 매일 아침 대문 앞에서 한 시간 넘게 기다렸고 너 독서실 끝나고 집에 올 때까지, 나 너 걱정돼서 잠도 못 잤어. 야, 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너"라고 갑작스러운 고백을 하기 시작했다.

이어 "버스에서 너랑 우연히 마주쳤을 때, 같이 콘서트 갔을 때, 내 생일날 너한테 셔츠 선물 받았을 때, 나 정말 좋아서 돌아버리는 줄 알았어. 하루에 열두 번도 더 생각나고, 만나면 그냥 너무 좋았어. 오래 전부터 얘기하고 싶었는데, 나 너 진짜 좋아. 사랑해"라며 긴 시간 마음속에 품었던 마음을 고스란히 전했다.

깜짝 놀란 동룡(이동휘)과 선우(고경표), 성덕선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고, 말을 마친 정환은 동룡을 보며 "됐냐. XX아? 이게 너 소원이라며"라며 웃었다.

그제서야 정환이 장난을 친 것이라는 것을 눈치챈 친구들은 소리내 웃었고, 정환은 그 사이에서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응답하라 1988 류준열 혜리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gnang.co.kr
응답하라 1988 류준열 혜리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