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설계도, 백진희 둘다 잃었다… "진퇴양난이네"

기사 이미지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캡쳐]


내 딸 금사월 손창민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 손창민이 천비궁 설계도를 박상원에게 빼앗긴 채 헤더 신(전인화 분)의 딸로 추측되는 백진희마저 잃었다. 두 마리 토끼를 다 잃은 것이다.

9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 37회에서 만후(손창민 분)는 민호(박상원 분)가 가진 설계도가 진짜인 줄 알고 몰래 맞바꿨다가 자기 꾀에 넘어가고 말았다.

이에 흥분한 만후는 이를 민호와 득예(전인화 분)가 꾸민 일이라 단정하고 분노하며 복수를 다짐했다.

또한 만후는 헤더신의 딸로 추측되는 사월(백진희 분)을 다시 자신의 사람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아들 찬빈(윤현민 분)을 불러 다시 잘 만나보라고 선심쓰듯 둘의 만남을 용인했다.

하지만 찬빈은 "제 마음 이미 정리 다 끝냈다"며 "아버지께서 신경 쓸 일 없을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여 만후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