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도 이경규, 광희에게 일침 … "저런 캐릭터가 싫어졌어요!" 큰 웃음

기사 이미지

무한도전 이경규 [MBC 무한도전 캡쳐]


무한도전 이경규

개그맨 이경규가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황광희를 상대로 특유의 독설을 선보였다.

이경규는 9일 방송한 ‘무한도전’에서 “이 자리만 나온다고 해서 나왔겠는냐. MBC와 2016년 계획이 잡혀 있다. 기브 앤 테이크다”라고 말했다. 광희가 ‘기브 앤 테이크’를 따라하자 이경규는 “저 사람은 누구냐”고 쏘아붙였다. 광희가 “저 아시지 않냐”고 하자 “저런 캐릭터가 싫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무한도전’은 이경규를 비롯해 김구라, 김성주, 김숙, 윤정수, 서장훈, 박나래, 김영철 등이 패널로 출연, ‘2016년’을 예측하는 ‘예능총회’로 꾸며졌다.

무한도전 이경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무한도전 이경규 [MBC 무한도전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