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무역 다시 1조달러 돌파 가능”

‘무역 1조 달러’돌파 여부는 수출에 기대는 한국 경제의 풍향계다. 지난해 5년 만에 1조 달러에 미달한 수출 성적표는 그만큼 충격파가 컸다. 하지만 현대경제연구원은 10일 ‘수출 회복의 다섯가지 희망 요인’ 보고서에서 반전(反轉)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
한·중 FTA, 신흥국 교역 증대 요인

주원 경제연구실장은 첫째로 “세계경제가 올해 ‘확장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 근거로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꼽았다. 지난해 3.1%에 그친 성장률이 올해 3.6%까지 높아진다는 것이다. 선진국 경제가 체력을 회복하면서 성장률을 주도할 걸로 봤다.

 둘째 미국의 회복세 강화다. 미국은 중국에 이어 한국의 제2위 수출국(전체의 12%)이다. 특히 민간 소비가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한국산 수출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주 실장은 “미국은 설비·주택 투자가 확대되는 가운데 고용도 호조를 보여 지난해보다 0.2%포인트 높은 2.8% 가량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8일 김재홍 KOTRA 사장이 로스엔젤레스에서 올해 첫 무역관장 회의를 개최한 것도 궤를 같이 한다. 김 사장은 “경기 회복이 기대되는 미국 ‘소비 트렌드’를 파악해 수출을 적극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셋째로 중국 경제의 연착륙에 따른 수출 개선 전망이다. 재정적자 확대,금리 인하, 환율제도 변경 등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책’에 적극 나서면서 경착륙 위험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또 중국 정부의‘소비주도형’ 성장 정책에 따라 화장품·식료품·생활용품 등 한국산 소비재 수출이 늘 수 있다고 봤다.

 넷째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따른 시장 진출 확대다. 먼저 발효와 함께 한국이 중국에 수출하는 제품중 20%(1649개)에 관세가 없어지는 만큼 수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봤다. 특히 주 실장은 “법률·엔지니어링·건설 등 서비스 분야의 개방이 포함돼 이 분야 국내 기업 진출도 유리하다”고 전망했다.

 끝으로 인도·베트남 등 아시아 신흥국과의 교역 증대를 기대했다. 이들 국가의 소비·투자 확대로 한국산 수출 증가를 기대할 만 하다는 것이다.

주 실장은 “이같은 요인들이 현실화하면 수출이 예상보다 크게 좋아지면서 무역 1조 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총수출 증가율이 1%포인트 추가 상승하면 3만90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생긴다”고 말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