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TV에서 류윈산이 사라졌다…“냉랭해진 북·중관계 반영”

북한의 기록영화에서 류윈산(劉雲山·서열 5위)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사라졌다.

지난해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당 70주년 기념 열병식이 열린 평양 김일성광장 주석단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바로 옆에 있었던 류 상무위원이 9일 방영된 조선중앙TV 기록영화(‘조국과 인민을 위한 헌신의 장정으로 빛나는 2015년’)에서는 편집됐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 10월 10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당 70주년 기념식 당시 장면. 당시 조선중앙TV에서는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바라보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바로 옆에 선 류윈산(劉雲山)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화면에 잡혀있지만(왼쪽 사진), 9일 방송된 기록영화에서는 류윈산의 모습이 보이지 않게 편집된 채 내보냈다(오른쪽 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지난해 열병식 당시에는 중국 대표로 참석한 류 상무위원이 김정은 바로 옆에 서 있는 장면을 조선중앙TV가 화면에 담아 북한과 중국의 혈맹관계를 대내외에 과시했다.

하지만 9일 방송된 기록영화는 주석단에 위치한 김정은에 포커스를 맞춘 대신 그 옆에 있던 류윈산은 화면에 담지 않은 채 내보냈다.

통일연구원 박형중 선임연구위원은 “수폭 실험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견지한 중국에 대한 불만 때문에 의도적으로 영상편집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불편해하거나 마음에 들지 않으면 영상이나 사진에서 빼버리는 방식은 고전적인 수법”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