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히든싱어4 왕중왕전' TOP3 확정됐다 … '생방송 진출자는 누구?'

기사 이미지
히든싱어4 왕중왕전 [사진 JTBC 히든싱어4 캡쳐]
히든싱어4 왕중왕전

JTBC '히든싱어4'가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마지막 무대만을 남겨두고 있다. 왕중왕전을 거쳐 생방송 파이널 무대에 진출할 톱3가 가려진 상황이다.

9일 방송된 '히든싱어4'에는 톱3 결승 진출권을 놓고 13인의 모창 능력자들이 열띤 대결을 벌였다. A조는 '내 사람 김진호' 김정준이 1위로 생방송 진출을 확정지은 상황. 이제 B조와 C조 1위만 결정하면 됐다.

B조는 '누구신지' 김수진, '물리치료사 민경훈' 박경원, '희망사항 변진섭' 이승철, '완도 소찬휘' 황인숙이 1위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였다. 황인숙은 소찬휘 못지않은 고음을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인숙은 호평을 받으며 65표를 획득했다.

C조는 '의정부 이은미' 박연경, '듣기평가 거미' 이은아, '04학번 김연우' 장우람, '가왕 신해철' 정재훈의 대결이었다. 숨막히는 대결이었다. 단 1표 차이로 결승전 진출 결과가 갈렸다. 故(고) 신해철이 살아온 듯한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재훈(258표)을 이은아(259표)가 1표 차이로 눌렀다.

이은아는 거미의 깊은 감성을 고스란히 드러낸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던 주인공이다. 패널로 참석한 버즈 민경훈이 "가장 강력한 후보"라고 손을 치켜세웠을 정도다.

이제 마지막 생방송 무대만을 남겨둔 '히든싱어4'. 시청자 투표를 통해 와일드 카드 1명이 추가로 파이널 무대에 진출, 총 4명의 참가자가 우승을 둔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16일 오후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히든싱어4 왕중왕전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히든싱어4 왕중왕전 [사진 JTBC 히든싱어4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