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김연아 영상으로 피겨 공부한 꼬마숙녀 유영

기사 이미지

[사진출처=뉴시스]

12세 꼬마숙녀 유영(12·문원초)이 한국 피겨 최정상에 올랐다. 자신의 우상이자 스승과도 같은 김연아(26) 앞에서 멋진 연기를 펼쳤다.

유영은 10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겸 제70회 종합선수권 여자 시니어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53점에 예술점수(PCS) 54.13점을 얻어 합계 122.66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1위(61.09점)에 올랐던 유영은 프리에서도 1위에 오르며 우승(합계 183.75점)했다.

만 11세 8개월인 유영은 김연아가 2003년 이 대회에서 세운 역대 최연소 우승(만 12세 6개월) 기록도 깨뜨렸다. 관중들은 키 1m43㎝에 체중 31.5㎏의 작은 체구에도 힘있는 스케이팅과 점프를 선보인 유영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초등학교 5학년인 유영은 지난해 대표선발전에서 7위에 오르며 태극마크를 단 '피겨 신동'이다. 스포츠 전종목을 통틀어 가장 어린 만 10세 7개월의 나이에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하는 아버지 유일진(48) 씨와 어머니 이숙희(46) 씨의 2남 1녀 중 막내인 유영은 1세 때부터 싱가포르에서 자랐다. 열대성 기후 지역인 싱가포르에서 스케이트를 접하게 된 건 '피겨퀸' 김연아 때문이었다. 어머니 이 씨는 김연아가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장면을 비디오로 여러 차례 돌려봤다. 유영은 엄마 옆에서 이 비디오를 보면서 스케이트에 관심을 갖게 됐다.
기사 이미지
싱가포르엔 피겨 전문 지도자가 없기에 유영은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일본)의 동영상을 보면서 점프를 흉내냈다. 이숙희 씨는 "하루에도 몇십번씩 김연아의 동영상을 보면서 점프를 익혔다. 9세 때 처음 한국에 들어와 한 달 가량 배웠는데 기량이 눈부시게 발전했다. 2013년부터는 피겨 스케이팅을 전문적으로 하기 위해 아예 영이를 데리고 한국에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유영은 이날 시상식에서 김연아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활짝 웃었다.

유영에게 기대가 쏠리는 건 빠른 발전 속도 때문이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했는데 1년 만에 다른 선수들을 따라잡은데 이어 2년 만에 대표 선수가 된 것이다. 유영을 지도하는 한성미 코치는 "처음에는 평범한 아이였는데 1년도 되지 않아 트리플(3회전) 점프를 익혔다. 모르는 것이 있으면 물어볼 정도로 적극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유영은 만 15세가 돼야 하는 나이 제한 규정 때문에 2018년 평창 겨울 올림픽에는 나갈 수 없다. 그의 꿈은 2022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이다. 싱가포르에서 자라 영어과 중국어도 능통한 그는 "중국어를 쓰지 않아 많이 잊었는데 2022년에는 시상대에서 중국어로 멋지게 소감을 밝히고 싶다"고 했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대표 선발규정(만 13세 이상만 선발)을 바꾸는 바람에 유영은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하고도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 유영처럼 나이 규정에 걸려 국제 대회(주니어는 만 13세 이상)에 나가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각각 2위와 5위에 오른 최다빈(16·수리고·117.29점)과 박소연(19·신목고·161.07점)이 3월 열리는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따냈다. 남자부에서는 이준형(20·단국대)이 우승했다. 이준형은 223.72점(쇼트 75.10+프리 148.62)을 기록해 지난달 차준환(15·휘문중)이 세운 한국 피겨 최고 득점(220.40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