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최강 융단 폭격기(B-52) 한반도 왔다

 
미국 최강 융탄 폭격기 B-52가 한반도에 출격했다.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4차핵실험)에 대한 한미 양국의 대응 차원에서다.

국방부 당국자는 10일 “괌에 위치한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출격한 B-52 1대가 오늘 낮 12시를 전후해 경기 오산 미군기지 상공에 나타날 것”이라며 “B-52를 대한민국 전투기 2대(F-15K)와 미 전투기 2대(F-16)가 호위하는 형태로 전술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군의 첨단 전략자산 중 B-52가 가장 먼저 한반도로 출격한 것이다. 전략자산이란 적의 전쟁 수행 능력을 결정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무기를 뜻한다.

주한미군 사령관인 커티스 스카파로티 대장은 “오늘 있었던 비행은 한미동맹의 힘과 역량을 보여준다”며 “한미 간 긴밀한 군사협력으로 우리의 안정 및 안보를 위협하는 적에게 언제든지 대응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B-52는 국내 기지에 착륙하지 않고 무력 시위비행을 마치는 대로 다시 괌으로 복귀한다.
기사 이미지

B-52 전략폭격기. [사진 국방부 공동취재단]

B-52는 현재까지 운용되는 전세계 폭격기중 가장 규모(길이 50m)가 큰 기종이다.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 있는 장거리 폭격기다.

단독 임무 수행도 가능하다. 최대 상승고도는 5만5000천피트(약 16.8㎞)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다. 사거리 200∼3000㎞의 공대지 핵미사일도 탑재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핵폭탄은 16발, GPS 유도 폭탄은 80핵폭탄까지 탑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B-52는 북한 군이 가장 두려워 하는 전략 자산이다. 비행 속도가 무려 마하 0.9에 달하고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있어 적진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B-52에 장착되는 벙커버스터(GBU-57)는 적군의 지하 지휘소를 공격하기 위해 만들어진 유도 폭탄으로 지하 목표물 위를 둘러싼 장애물을 뚫고 들어가 폭발한다”며 “뚫을 수 있는 콘크리트 두께가 무려 61미터에 달해 거의 모든 북한의 지하 시설을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수뇌부의 은신처도 공격할 수 있다는 얘기다.

군 관계자는 “미 전략자산 추가 투입에 대해 미측과 논의하고 있다”며 “다양한 상황을 전체적으로 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B-52 이외에 미국이 한반도에 전개할 수 있는 전략자산으로는 핵잠수함과 F-22 스텔스 전투기 등이 꼽힌다.
기사 이미지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영상= AIRBOYD 유튜브 계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