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짜깁기 영상으로 SLBM 성능 '뻥튀기'

기사 이미지

북한이 8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기록영화에서 공개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시험발사 장면.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짜깁기' 영상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성능의 '뻥튀기'를 시도했다. 8일 공개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기록영화를 통해서다.

관영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SLBM의 시험발사 참관 장면이 담긴 기록영화를 8일 오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지난해 12월 말 진행된 SLBM 시험발사 장면으로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영상에는 SLBM이 수중에서 사출돼 물 위로 솟구쳐 오른 뒤 하늘로 날아가는 장면이 나온다. 특히 발사된 탄은 구름을 뚫고 하늘로 계속 솟구쳐 올라 마치 SLBM의 성능이 크게 향상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부분은 지난 2014년 7월 공개된 스커드 미사일 발사 영상이라는 것이 군 당국의 판단이다. 해당 영상은 김정은이 2014년 6월29일 전략군의 전술로켓 발사 훈련을 참관했을 당시의 영상으로 유투브 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북한이 SLBM과 관련한 짜깁기 영상을 공개한 것은 벌써 두 번째다.

지난해 5월 SLBM을 처음 공개했을 때도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짜깁기 영상을 공개된 바 있다. 당시 북한이 짜깁기한 영상은 미국의 SLBM인 '트라이던트 1'의 발사 장면이었다.

북한이 또 다시 SLBM의 짜깁기 영상을 공개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인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생일을 맞아 내부적인 선전효과를 노린 것은 물론 개발 단계에 대한 여러 추측이 제기되는 SLBM이 완성단계에 도달했음을 대외적으로 과시하고 싶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은 지난해와 올해 두 짜깁기 영상에서 모두 '북극성'으로 명명된 SLBM의 이름을 언급하진 않았다. 짜깁기 영상임이 드러나 SLBM의 위상을 크게 추락시키는 것만은 피해보려는 의도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서재준 기자 suh.jaejoon@joongang.co.kr

♦ 관련 영상
1. 북한 조선중앙TV가 8일 공개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기록영화에 나온 '짜깁기' SLBM 영상
 


2. 지난해 6월 공개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전략군 전술로켓 발사 참관 당시 조선중앙TV 보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