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포시영아파트 2296세대 재건축 관리처분계획 인가



2020년 재입주…최고 35층, 31개동 2296세대로 탈바꿈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역 내 개포시영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제출한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처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개포시영아파트 재건축 사업의 관리처분 인가 결정은 지난해 9월 말 관리처분 인가를 득해 현재 95% 이상 이주가 완료된 인근 개포주공3단지와 비슷한 시기에 인가 신청서가 접수됐다. 그러나 악화되는 주변 전세난을 감안해 이주 시점을 4개월 늦춘 서울시 주택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결과를 반영한 결과라고 구는 설명했다.



관리처분계획은 재건축 아파트 등 건축물에 대한 조합원별 지분과 분담금 등 권리를 확정짓는 것이다. 개포시영아파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됨에 따라 입주민의 이주, 기존 건축물의 철거와 아파트 신축공사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그간 이주를 사전에 준비한 개포시영 조합은 올 1월부터 조합원의 이주가 시작된다. 하반기 또는 내년 초 공사착공을 진행할 경우 2020년 상반기에는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시공은 삼성물산이 맡는다.



관리처분 인가로 재건축사업이 완료되면 1970세대의 개포시영아파트는 최고 35층, 31개동 규모의 전용 49㎡ 118세대, 59㎡ 782세대, 74㎡ 226세대, 84㎡ 679세대, 96㎡ 199세대, 102㎡ 192세대, 112㎡ 67세대, 136㎡ 33세대 등 2296세대를 가진 대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개포지구는 인근 대치동과 더불어 교육여건이 매우 양호하다. 생태하천인 양재천이 지구 중심을 흐를 뿐 만 아니라 주위가 개포근린공원, 대모산, 구룡산으로 둘러싸인 천혜의 친환경을 자랑하는 주거지역이 될 것이라고 구는 전했다.



또 지하철 3호선과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고 양재 IC를 이용할 경우 경부고속도로 진입이 용이하며, 올 상반기 수서 KTX역이 개통될 경우 주민생활이 더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주택과 정한호 과장은 "개포시영아파트의 관리처분계획 인가로 지난해 말 착공한 개포주공2단지와 철거를 앞두고 있는 개포주공3단지에 이어 세 번째 본격적인 재건축 아파트의 공사가 시행된다"면서 "교육, 자연환경, 교통 등 모든 여건이 완벽한 개포 저층단지의 재건축 사업은 개포동 일대를 강남뿐 만 아니라 전국 최고의 명품주거단지로 재탄생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