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웅제약·종근당도 해외로…

기사 이미지

 
대웅제약이 국내 제약사 중 처음으로 복제약을 미국에 출시한다.

대웅제약은 5일 항생제 '대웅메로페넴주'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웅메로페넴주는 국내 제약사가 생산한 복제약 중 처음으로 미국 시장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대웅메로페넴주는 병원 획득성 폐렴, 복막염, 패혈증 및 세균성 수막염 등에 대한 치료 효과가 좋은 카바페넴 계열의 항생제다. 대웅제약 측은 "대웅메로페넴주는 기존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적은 데다 약효가 강하고 항생제 사용시 자주 나타나는 구역·구토 같은 부작용도 적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은 이번 미국 진출을 계기로 중동·남미 등 해외 진출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종근당도 해외 진출 소식을 공개했다. 종근당은 2세대 빈혈치료제인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인 'CKD-11101'을 일본 후지제약공업에 기술수출 했다고 밝혔다. 후지제약공업은 향후 일본 내 임상을 거쳐 제품을 출시하고 일본에서 CKD-11101을 독점 공급하게 된다. 기술수출료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종근당은 6000억원 규모의 일본 네스프 시장을 시작으로 2조5000억원에 달하는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