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암물질 들어간 홈플러스 고춧가루 회수 조치

기사 이미지

유통업체 홈플러스가 판매한 고춧가루에서 발암물질로 분류된 곰팡이 독소가 기준치를 넘겨 검출돼 판매 중단 조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제조·가공업체 진미농산이 만들고 홈플러스가 판매한 ‘좋은상품 고춧 가루’ 제품에서 곰팡이 독소인 ‘오크라톡신A’가 9.49㎍/㎏(기준치(7.0㎍/㎏ 이하)로 검출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오크라톡신A는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2B등급으로 분류하는 발암물질로 기준치를 초과하면 안 된다”며 “원료가 된 고추에 생긴 곰팡이가 독소를 생성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6년 11월 25일인 제품이다. 식약처는 제조업체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면서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시중 유통 중인 부적합 식품의 유통 차단을 위해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및 ‘식품안전 파수꾼’ 앱을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가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로 신고할 수 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