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영종대교에서 10대가 몰던 렌트카 사고…3명 사망

인천 영종대교에서 렌터카가 비상주차대 벽을 들이받아 차 안에 타고 있던 10대 3명이 모두 숨졌다.

5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4일 오후 11시40분쯤 인천시 서구 서울방향 영종대교 상부도로 11.6㎞ 지점에서 A군(19) 등 10대 3명이 타고 있던 SM3 승용차가 비상주차대 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군과 차에 타고 있던 B군(18)과 C군(18)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고등학교를 휴학한 이들은 당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에서 차량을 빌려 인천으로 왔다. 차량은 A군의 운전면허증으로 빌렸다. A군은 지난해 9월 자동차 1종 면허를 취득한 것으로 조사됐다. 셋 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사고가 더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탄 차량이 2차선에서 3차선으로 급하게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아 운전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영상은 디지털부서로 바로 보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