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교범 하남시장 친동생, 사돈 그린벨트 비리로 재판회부


개발제한구역 내 건축물 인ㆍ허가와 관련해 금품을 주고 받은 이교범 하남시장의 친동생과 사돈 등이 재판에 회부됐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이용일)는 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로 하남시장 친동생 이모(57)씨와 사돈 정모(54)씨를 구속기소했다. 또 이들에게 뇌물을 준 모 지역향우회장 김모(68)씨 등 업자 3명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하남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이모(54)씨는 불구속 기소했다.

시장 동생 이씨는 2011년 12월 향우회장 김씨 등에게 “그린벨트 내 공장 증축 허가를 받게 힘써주겠다”며 1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향우회장 김씨 등은 2012년 3월 그린벨트 내 증축 허가를 받기 위해 시에 허위서류를 내고 도시계획위원 이씨에게 2000만원을 준 혐의다. 이들은 그린벨트 지정 전 있었던 건물의 증축은 가능하다는 점을 노려 허위 서류를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결국 건물의 증축허가를 받아냈다.

이와 함께 사돈 정씨는 2013년 12월부터 지난 해 1월 사이 “LPG충전소 허가를 위해 시장에게 청탁을 해주겠다”면서 부동산중개업자 신모(51)씨로부터 3차례에 걸쳐 2억2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신씨는 2011년 10월 “허가를 받아주겠다”며 다른 LPG충전소 사업자로부터 1억원을 받았다가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