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조원 여성 갑부, 53세에 쌍둥이 딸 임신…아버지는?

기사 이미지

프랑스의 전통 명문 축구 구단 ‘올랭피크 마르세유’의 여성 구단주 마가리타 루이-드레퓌스가 53세에 쌍둥이 딸을 임신했다고 AF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이-드레퓌스 그룹은 이날 “마가리타가 현재 임신 7개월로 올 4월 출산 예정”이라며 “출산 전까지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출신의 마가리타는 두 번째 남편 로베르 루이-드레퓌스와 2009년 사별하면서 가문의 재산인 루이-드레퓌스 그룹을 포함해 거액의 유산을 물려받았다. 스위스 그룹인 루이-드레퓌스 그룹은 프랑스 등지에서 곡물 및 상품 중개업체로 부를 일궜다. 미국 포브스는 지난해 마가리타의 재산이 71억 달러(약 8조4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했다.

마가리타는 로베르와의 사이에 23살과 18살 쌍둥이 등 아들 셋을 뒀다. 이날 루이-드레퓌스 그룹은 쌍둥이 딸의 아버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스위스 현지 언론은 마가리타의 현재 연인인 필립 힐데브란트(52)를 아버지로 추정하고 있다. 힐데브란트는 미국의 세계적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부회장이다. 현지 언론은 또 “지난해 스위스에서 출산한 40세 이상 여성은 50명뿐”이라며 마가리타의 임신 소식을 주요 기사로 보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