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보즈워스 전 대사 별세에 깊은 애도"

기사 이미지
정부는 5일 주한 미 대사를 지낸 스티븐 보즈워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별세한 데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보즈워스 전 대사는 3일 밤(현지시간) 보스턴 자택에서 별세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보즈워스 전 대사의 별세에 깊은 조의와 애도의 뜻을 표명하며, 가족 분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 정부는 고인께서 재임 기간 동안 한미동맹 발전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여해준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명의의 조전을 발송하는 등 고인의 명복을 빌고 공로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보즈워스 전 대사는 1997~2001년 주미 대사를 지냈으며, 2009~2011년에는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맡아 일했다. 2013년부터는 존스홉킨스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 소장을 역임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