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세계 1억인 서명운동, 온라인서 활발

기사 이미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운동’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의 ‘서명인증’이 온라인상에서 번지면서 서명 참여자는 170만명을 넘어섰다.

정대협이 진행하는 이 서명운동은 2013년 2월에 시작돼 올해로 3년째를 맞았다. 1억인 서명 달성을 통해 국제 인권기구와 세계 시민사회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이 인류 공동의 과제’임을 알리는 게 서명운동의 목표다.

서명운동이 시작된 지 꽤 시간이 흐른탓에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서명자는 150만 명 수준으로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28일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가 이뤄진 뒤 서명자는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정대협 등의 규탄이 잇따르고 소녀상 철거 논란 등이 수면위로 떠오르면서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를 통한 네티즌들의 ‘서명 인증’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대협은 5일 서명지를 새로 바꾸고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서명지는 한국어·중국어·일본어·영어·프랑스어 등 8개 국어로 제작됐다. 서명은 정대협 홈페이지(www.womenandwar.net)에서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정대협은 바뀐 서명지를 통해 "지난해 12월28일 있었던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를 즉각 철회하고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인정해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정부의 문제 해결 노력’ ‘유엔 등 국제기구의 문제 인식’ 등을 촉구했다. 서명운동에는 현재 온·오프라인을 포함해 175만명이 참여했다. 정대협은 서명운동을 지속하는 동시에 6일 수요집회 날을 맞아 국제시민단체와 함께 미국과 유럽 등에서 일본군 위안부 협상에 반대하는 연대 수요집회를 열 계획이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