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알레르기질환 증가세 ‘주춤’…"알레르기비염은 늘어, 대기오염 등 꾸준히 주의해야"

기사 이미지
천식·아토피피부염·알레르기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의 국내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혜련 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팀은 이러한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알레르기 질환은 도시화와 산업화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유병률이 높아져 ‘선진국병’이라고 불린다.

미국 등 서구 선진국에선 이들 질환이 2000년대 이후 정점을 찍고 정체 상태를 보이거나 소폭 감소하고 있는데, 한국도 이러한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이렇게 알레르기 질환 증가세가 주춤해진 걸 확인한 연구는 아시아 지역에선 처음이다.

연구팀은 2009~2014년 알레르기 질환에 따른 환자수·진료비 기록(건강보험공단)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4년 기준으로 인구 1000명당 알레르기질환 발생 건수는 알레르기비염이 133.1명으로 가장 많았다. 천식은 36.3명, 아토피는 19명이었다. 2009년 자료와 비교하면 천식은 5.8% 줄었고, 아토피는 2.6% 감소했다.

강혜련 교수는 ”도시화와 산업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질환 유병률이 증가해왔는데 더 이상 생활패턴이 바뀔게 없어서 정체 상태에 다다른 것으로 본다. 60~70년대 수준으로 뚝 떨어진다는 의미라기보단 올라가는 추세가 한풀 꺾였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다만 같은 기간 대기 중의 꽃가루, 먼지 등으로 발생하는 알레르기비염은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살 이하 아동의 증가율이 높은 게 영향을 미쳤다. 강 교수는 ”미세먼지 등은 코로 처음 들어가니까 대기오염 같은 외부 인자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감소세가 다른 질환보다 늦게 시작될 수도 있는만큼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알레르기 질환의 증가세가 주춤해졌다고 마냥 안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대기오염이 심한데다가 또다른 요인을 통해 병에 걸릴 수 있는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