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LG, 혁신제품 앞세워 CES 출사표

오는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을 앞두고 삼성과 LG가 출사표를 던졌다. 혁신기술이 더해진 첨단제품으로 새로운 정보기술(IT) 트렌드를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삼성전자는 ‘CES 2016’에서 260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 최첨단 가전 제품과 사물인터넷(IoT)의 진화된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44대의 대형 SUHD TV가 상하로 움직이며 넓게 펼쳐지는 초대형 조형물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다른 세상을 보여주는 ‘창’인 TV를 통해 내 삶의 경험이 확장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퀀텀닷 디스플레이 SUHD TV를 새롭게 선보이며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사용자가 울트라고화질(UHD)의 장점을 실감나게 느낄 수 있도록 최고 밝기의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기술을 적용했다. 자연스럽고 사실 그대로의 색을 표현하는 퀀텀닷 컬러 기술도 적용했다.

TV가 켜져 있을 때뿐만 아니라 꺼져 있을 때에도 360도 어느 방향에서나 심미적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에도 신경을 썼다. 또 타이젠 운영체제(OS)의 장점을 느낄 수 있도록 스마트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리모콘 하나로 주변 기기들을 모두 제어할 수 있는 ‘싱글 리모트’, 원하는 콘텐트를 첫 화면에서 바로 찾아서 볼 수 있는 ‘싱글 어세스’ 등 삼성 스마트 TV만의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한다.

전통 가전도 스마트해졌다. ‘패밀리 허브’ 냉장고는 도어에 설치된 대형 터치스크린을 통해 식품 관리를 위한 정보와 다양한 편의 기능은 물론, 가족간의 교류, 엔터테인먼트기능을 제공한다. 애벌빨래 기능을 더한 ‘액티브워시’, 세탁물을 세탁 도중에 추가할 수 있는 '애드워시’도 이번 CES에서 신모델이 공개된다.

한 대의 오븐을 요리의 크기에 따라 세 가지 타입으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 듀오 오븐 레인지’는 Wi-Fi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기능 조작과 작동 상태의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모바일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 ‘기어 S2’와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도 전시된다. ‘기어 S2’로 현관문을 열고, NFC를 이용한 결재, S헬스를 활용한 건강 체크, 자동차의 문을 열고 에어컨을 켜는 커넥티드 카 등을 선보이는 IoT 쇼케이스를 운영한다. 360도 파노라믹 뷰와 96도의 넓은 시야각을 지원해 마치 사용자가 실제 영상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생생한 공간감을 선사하는 ‘기어 VR’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이 ‘기어 VR’을 통해 오감(五感) 을 즐길 수 있도록 4D 의자도 마련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2044m²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초(超)프리미엄 통합 브랜드 ‘LG 시그니처’▶올레드 TV▶프리미엄 주방 패키지▶혁신적인 IT기기 등 시장선도 제품을 대거 전시한다.

우선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밤하늘의 별’을 주제로 OLED TV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OLED TV 112대가 화면을 통해 어둠 속에서 뚜렷하게 빛나는 별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이 완벽에 가까운 ‘블랙’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OLED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과 완벽한 블랙을 구현한다”며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OLED TV 외에도 슈퍼 울트라초고화질(HD) TV 라인업도 공개한다. 65형부터 98형까지 다양한 크기로 구성했으며, 그간 OLED TV에만 적용했던 ‘하이다이나믹레인지(HDR)’ 기술을 슈퍼 울트라HD TV에도 적용했다.

초(超)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을 위한 통합 브랜드인 ‘LG 시그니처’는 본질에 집중한 최고 성능, 정제된 아름다움, 혁신적인 사용성을 지향한다. LG전자는 ▶올레드 TV▶세탁기▶냉장고▶공기청정기 가운데 디자인과 성능에서 최고급을 구현한 제품에만 ‘LG 시그니처’ 브랜드를 적용하고 이후 선별적으로 제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 시그니처 세탁기는 트윈워시를 기반으로 내구성과 편의성·디자인을 강화했다. 트윈워시는 세계 최초로 드럼세탁기 하단에 통돌이 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한 혁신 제품이다. LG 시그니처 냉장고는 ‘냉장고 속 미니 냉장고’로 불리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를 투명하게 제작했다. 문을 열지 않고도 냉장고 속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LG 시그니처 공기청정기도 공기를 정화하는 과정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투명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주방 패키지 ‘블랙 스테인리스 스틸 시리즈’도 함께 전시한다. 냉장고·오븐ㆍ식기세척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스테인리스 재질과 블랙 코팅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군이다. 고급스러운 주방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기존 스테인리스 제품에 비해 지문이 남지 않고 소스·오일 등의 이물질도 쉽게 닦여 관리가 편하다.

LG전자는 이밖에 세계 최초로 전면 듀얼 카메라 등을 적용한 스마트폰인 V10, 글로벌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돌파한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시리즈, 풀HD보다 2배 이상 해상도가 높은 QHD의 곡면 화면의 모니터 신제품 등을 선보인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