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오, 반기문 위안부 협상 지지에 "입 닫고 가만히 있지"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최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일 위안부 협상 결과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올바른 용단이었다”고 평가한 데 대해 5일 “왜 그런 말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입 닫고 가만히 있지, 한·일 (위안부) 문제 정리도 안됐는데 먼저 평가하고 나서는 유엔 사무총장은 옳지 않다”며 반 총장을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협상 결과에 대한) 한국 외교부와 일본 외교부의 해석이 서로 다른 시기에 (반 총장이) 지지하고 나섰다는 것은 올바른 판단이 아니다"며 "판결이 되지 않았는데 잘했다고 하나. 오히려 일본으로부터 온전히 손 털게 만든 꼴밖에 안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일본, 위안부 법적 책임 인정했나…47.6% vs 47.9% 국민여론 팽팽

"반 총장이 대선 후보로서 이런 행동을 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 의원은 "그건 모르겠다"면서도 "대선이 애들 장난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특히 위안부 소녀상 이전 문제를 두고 해석이 분분한 데 대해 "합의문을 보고 일본 정부가 언론플레이를 하겠구나 느꼈다"며 "마치 1964년 한·일협정할 때 독도 문제를 두고 그 독도 비밀협정을 할 때 일본 거라고 그러고, 한국은 한국 거라고 그러고, 서로 주장에 관여하지 않는다, 이런 식의 협상을 한 것과 똑같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1964년부터 65년까지 한일회담과 한일청구권 협정이 진행될 당시 반대투쟁을 했던 이 의원은 "(그 당시에도) 자구해석을 두고 (한일간 해석) 차이가 많았다"며 "이번에도 소녀상 철거 부분은 첫째 소녀상은 일본 정부의 (입장은) 위헌이다, 두번째 관련 단체와 한국 정부가 협의해서 이전을 한다, 이렇게 일본 정부가 해석하고 선전할 소지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 문장을 다시한번 보라"며 "소녀상 부분의 문건은 좀 고쳐야 한다"고 재협상에 무게를 실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