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94억 달러 흑자…사상 첫 1000억 달러 흑자 돌파 눈앞

지난해 11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기록하며 45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연간 기준 흑자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1000억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국제수지(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94억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흑자폭은 10월(91억2000만 달러)보다 2억8000만 달러 늘었다. 전년 11월(107억6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13억6000만 달러 줄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45개월째 흑자가 이어져 최장 흑자기록이 다시 경신됐다. 지난해 1∼11월 경상수지 흑자는 979억9000만 달러로 연간 누적액 1000억 달러 돌파를 눈앞에 뒀다.

11월 상품수지 흑자는 99억8000만 달러를 나타냈다. 전달(106억1000만 달러)보다 99억8000만 달러 줄었지만 1~11월 상품수지는 1091억2000만 달러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연간 기준으로 1000억 달러를 넘었다. 수출은 434억3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1.8% 감소했다. 하지만 수입이 334억5000만 달러로 15.6% 줄며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더 큰 ‘불황형 흑자’ 모습을 지속했다.

11월 서비스 수지는 12억8000만 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적자 폭은 전달(17억 달러)보다 줄었다.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 적자가 1000만 달러로 10월(6억8000만 달러)보다 크게 감소했고 여행수지 적자폭도 7억2천만 달러로 10월(8억5000만 달러)보다 줄었다. 상품ㆍ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87억 달러로 전월(110억9000만 달러)보다 감소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