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C방비 때문에 돈 위조한 철없는 10대들

기사 이미지

[사진출처=수원중부경찰서]

PC방 비용을 마련하려고 1만원권을 위조해 사용한 10대들이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위조통화행사 등 혐의로 문모(16)군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동네 선ㆍ후배 사이로 학교를 중퇴한 문군 등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친구의 집에서 가정용 복합기로 1만원권 4장을 위조했다.

진짜 돈을 앞뒤로 복사한 뒤 붙이는 방식이었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10시20분쯤 동네 한 슈퍼마켓으로 가 위조지폐 4장 위에 진짜 돈 1장을 얹어 5만원권 1장으로 교환했다. 이어 문군 등은 다음 날 위조지폐 30장을 더 만들었지만 앞과 뒷면을 제대로 붙이지 못하자 모두 불에 태웠다.

이들의 범행은 돈을 바꿔준 슈퍼마켓 주인 강모(39)씨가 “돈에 홀로그램이 없다”며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경찰은 수원의 한 PC방에서 문군 등을 검거하고 컬러복합기·A4용지·소각 후 남은 위조지폐 조각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문군 등은 경찰에서 “PC방 비용 등 용돈을 마련하기 위해 위조했다”고 말했다.

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