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리텔' 안정환, 뱉은 침이 김주성 선배 뺨으로…"맞아도 좋았다"

기사 이미지
 
마리텔에 출연한 안정환이 화제인 가운데 그가 과거 축구선수인 김주성에게 맞았던 비화를 공개했다.

안정환은 지난 3일 다음TV팟에서 생중계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과 김성주는 '슛~볼은 나의 친구' 채널을 개설해 축구선수들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안정환은 "경기를 하다보면 침이 뒤로 간다. 침을 뱉었는데 김주성 선배 뺨에 떨어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안정환은 "김주성 선배에게 뺨을 맞았는데 맞은 게 너무 좋았다. 그분을 존경했다"며 맞았지만 기분은 좋았다고 털어놨다.

또 안정환은 후배 박지성을 언급했다. 안정환은 박지성에 대해 얘기해 달라는 네티즌들의 요청에 "지성이는 나보다 선배다. 나보다 돈을 많이 번다. 그러면 선배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마리텔’ 전반전은 안정환 김성주가 1위, 오세득 최현석이 2위, 정샘물이 3위를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