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소녀상 철거해선 안된다"…"누리과정은 정부 예산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시장은 5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아침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소녀상은 한일 합의에 앞서 국민과 약속된 불가역의 상징적인 조각이자 자리다. 아픈 상처를 가진 국민에게 기댈 언덕이 돼주는 게 국가와 사회의 역할이자 책임인데 소녀상을 철거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소녀상 철거' 문제는 지난해 12월 28일 한·일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법에 합의한 후 '한국이 소녀상을 철거하기로 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이어지며 논란의 중심이 됐다.

야권 분열 상황에 대해서 박 시장은 "선거 전 당연히 통합, 연대가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의 큰 틀에서 경쟁할 수 있지만 반드시 통합해야 한다. 통합은 필승이고 분열은 필패다. 여러 차례 말씀드렸고 만고의 진리"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 대표의 리더십과 안철수 신당의 '친노심판론'의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서울시정에 전념해 민생 안정을 잘 이뤄내겠다. 제가 일일이 정치권 동향에 논평할 입장은 아니다"라고 에둘렀다.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갈등하고 있는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문제와 관련해선 "중앙정부가 예산을 책임져야 한다"며 종전과 같은 입장을 보였다. 그는 "누리과정은 중앙정부가, 특히 박근혜 대통령께서 공약한 내용이니 중앙정부가 책임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뻔한 세수를 가진 교육청이 이 큰 돈을 마련할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