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정’ 도경수, 김소현 업은 소감 “깃털 같긴 한데 조금 힘들었다”

기사 이미지

도경수 김소현 [사진 일간스포츠]



‘순정’ 도경수, 김소현 업은 소감 “깃털 같긴 한데 조금 힘들었다” 고백

‘순정’ 도경수가 김소현을 업었던 연기에 대해 솔직하게 말해 화제다.

4일 영화 ‘순정’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박해준과 이은희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소현은 “처음으로 누군가에게 이렇게 많이 업혀본 거 같다. 미안해서 업힐 때마다 죄송하다 했는데 나중에는 편해졌다. 처음엔 쑥스러웠는데 점점 편해졌고 나중에는 자연스럽게 느껴지더라. 그래도 정말 미안했다. 처음에 체력적으로 오빠가 힘들 때였는데 내색을 안 해주셔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에 도경수는 “(김소현이) 깃털 같긴 한데 나도 사람을 처음 그렇게 많이 업어봤다. 처음에는 내가 체력이 약해서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조금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금 힘들었는데 영화를 하면서 운동을 했다. 그래서 영화 중반부터 후반 갈 때까지 많이 업었는데 나중에는 하나도 안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도중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그린 로맨스 작품이다. ‘순정’은 2월 개봉예정이다.

‘순정 도경수 김소현’ ‘순정 도경수 김소현’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