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민경 부친, 사기·횡령 혐의…소속사 "가족 개인의 일"

기사 이미지

다비치 강민경의 부친이 수억 원대 사기·횡령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4일 법무법인 유한 금성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다비치 멤버 강민경의 부친인 강씨가 A 종교재단을 속여 수억 원대의 돈을 세금 명목으로 받아놓고, 실제로는 이 돈을 자신의 회사자금으로 유용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강씨는 종교 용지를 구입하려던 A 종교재단에 접근해 매도인을 소개해줬다. 이후 2008년 11월 매도인 측 귀책사유로 매매계약이 해제돼 A 종교재단이 위약금을 받게 되자 세금을 핑계로 중간에서 돈을 가로챘다.

이후 A 종교재단은 자신들은 비영리재단법인으로서 위약금에 대해 세금을 납부할 의무나 원청징수의무가 없다는 것을 알고 반환을 요구했지만, 강씨는 도리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종교부지 건립을 방해하겠다는 식으로 겁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A 종교재단은 2014년 11월 강씨를 상대로 사기·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현재 정부지방법원 고양지청에서 사건이 조사 중에 있다.

이에 대해 강민경의 소속사 CJ E&M 측 관계자는 4일 일간스포츠에 "가족의 일이기 때문에 입장을 밝히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