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학습효과 … “하면 좋지만 무리할 필요 없다” 63%

기사 이미지
중앙일보 조사 결과 통일에 대한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았다. 일단 “통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안 될 것”이라는 응답이 48.9%로, “될 것”이라는 응답(47.3%)보다 많았다. 오차범위(±3.1%) 내이긴 하지만 비관적인 전망이 많다는 건 남북관계의 적신호다.

구체적 결실 못 얻자 회의론 커져
“통일 될 것” 47% “안 될 것” 49%
“한·일 위안부 협상 불만족” 59%
소녀상 이전 문제엔 74%가 반대

 특히 통일을 비관적으로 보는 경향은 나이가 젊을수록 강했다. “통일이 될 것”이란 응답은 19~29세 32%로 50대 55.8%보다 크게 낮았다. 동국대 고유환(북한학) 교수는 “남북한의 이질성이 갈수록 강해지고 있어 젊은 층일수록 통일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통일이 된다면 언제쯤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20년 이상 뒤”가 36.8%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1~20년”(32.4%), “6~10년”(21.8%), “5년 이내”(8.9%)의 순이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선 “되면 좋지만, 무리할 필요는 없다”는 여론이 많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 4년차에 접어들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과반인 63%는 “정상회담을 추진하면 좋겠지만, 무리할 필요는 없다”는 답을 택했다. “기회는 2016년뿐이므로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은 22.5%였다. 고려대 남성욱(북한학) 교수는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의 정상회담이 구체적인 결실로 이어지지 못하는 과정을 모두 지켜본 학습효과도 다소 미지근한 여론을 확산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협상 결과에 대한 평가는 지역별로 편차가 컸다. ‘만족한다’는 응답의 경우 부산·경남(43.6%), 대구·경북(39.3%) 등 새누리당 지지 기반이 강한 곳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광주·전라에선 만족한다는 응답이 25.2%로 낮았다. ‘불만족한다’는 응답은 59.3%였다.

 일본 측의 요구인 ‘소녀상 이전에 한국 정부가 노력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74.4%나 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과에 진정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없다’(76.6%)는 응답이 ‘있다’(21.5%)를 압도했다. 20대의 경우 10.9%만 ‘진정성이 있다’고 답했다.

 ◆ 기시다 “소녀상 이전 생각에 변함없어”=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은 4일 각료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이) 적절하게 이전된다는 인식에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소녀상은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정부가 이래라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엔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오해를 유발할 수 있는 언행이 더 이상 있어선 안 된다”고 항의했다.

남궁욱·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