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이희호 찾아 큰절 … 장하성에겐 “예전에 미안”

기사 이미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4일 서울 동교동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이희호 여사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 여사와 25분간 면담했다. [강정현 기자]


7분 대 25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서울 동교동의 고(故) 김대중 대통령 사저로 이희호 여사를 예방해 머문 시간이다.

20분 독대 포함 이 여사 25분 만나
사흘 전 문재인은 공개 면담만 7분
김민전 “사람 귀한 것 알게 된 듯”
윤여준 “자기중심적 틀 벗어나”


 안 의원은 4일 난 화분을 들고 이 여사를 찾았다. 손에 깁스를 한 이 여사가 만류했지만 안 의원은 큰절을 했다. 그는 “새로 시작하게 됐다. 김 전 대통령이 말씀하셨던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병행 발전,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을 꼭 이루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20여 분간 비공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가) 신당이 정권교체에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많은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씀해주셨다”고 전했다. 지난 1일 문재인 대표를 만난 이 여사는 “우리 당이 단합하고 더 크게 통합하도록 도와달라”는 요청에 “네”라고만 했다. 이날은 문 대표 예방 때와는 달리 안 의원에게 동교동 자택 마당에 있는 모과나무 열매로 만든 모과차를 대접했다.

 이 여사에게 신당 추진 입장을 밝힌 안 의원은 2012년 대선캠프 멤버들을 다시 모으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대선 때 정책자문단으로 활동했던 고려대 장하성·서울대 홍종호·경희대 김민전 교수 등에게 전화를 걸어 “예전엔 내가 미안했다”는 뜻도 전했다고 한 관계자가 말했다. 김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안 의원이 (주변 사람들이) 흩어지고 보니 사람이 귀하다는 걸 배우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실제 안 의원은 지인들에게 김성식 전 의원을 언급하며 “함께 일할 때는 잘 몰랐는데 국회에서 여러 사람을 겪어보니 김 전 의원만큼 좋은 분을 찾기 어려웠다”며 “사람의 진가를 알아보는 눈이 부족해 반성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곤 “가까이 있던 분들, 좋은 분들부터 다시 모셔오는 것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고 지인들이 전했다.

 지난해 12월 30일 3시간 동안 안 의원을 만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안 의원이 ‘새정치연합(더민주)에서 한국 정치의 밑바닥을 봤다’고 하더라”며 “과거엔 자기중심적 사고가 강했는데 지금은 ‘저를 중심으로 하면 망하는 길이다. 좋은 분을 모셔다 힘을 합쳐 정치를 바꾸겠다’고 단호하게 얘기하더라”고 소개했다. 윤 전 장관은 “과거엔 현안에 대해서도 입장이 불분명해 주변이 힘들었는데, 지금은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든 뭐든 똑 부러지게 얘기하더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선 “신당에 참여할 분들은 3자 구도하에서 당당하게 싸울 각오를 하고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문병호 “친노 의원 지역에 특별공천”=문병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친박·친노 의원이 있는 지역구엔 특별한 공천을 할 생각”이라며 “특히 패권적 친노 역할을 한 의원들에 대해 특별하게 신경 쓰고 공천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전날 탈당한 현역 의원들 지역구에 새 인물을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글=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