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세인생’ 로고송 사용료 5억 비싸다고 전해라~

기사 이미지

화제의 짤방들. `백세인생`의 가수 이애란.


새누리당이 트로트 가수 이애란씨의 노래 ‘백세인생’을 4·13 총선 로고송으로 이용하려다 5억원이라는 조건 때문에 포기했다. 당 관계자는 4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라고 전해라’라는 가사가 중독성이 있으니 선거 때 활용하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5억원이 너무 큰 액수라서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새누리, 이애란씨 노래 이용 포기
작사가 “독점 사용 요구해 거부감”


 2013년 발표된 ‘백세인생’은 고령화 시대에 한평생 천수를 누리며 살고자 하는 마음을 염라대왕에게 전하는 노랫말로 구수한 아리랑 가락에 반복되는 후렴구가 매력적인 노래다. ‘육십 세에 저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아직은 젊어서 못 간다고 전해라~(중략).’

 이애란씨는 이 노래로 25년이라는 긴 무명 생활 끝에 빛을 봤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출연료가 6배 이상 올랐다고 한다. ‘백세인생’을 작사·작곡한 작곡가 김종완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말 새누리당의 선거 로고송을 제작하는 업체 관계자를 만났을 때 독점 사용을 요구하길래 5억원을 제시한 건 사실”이라며 “독점이라는 표현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생각 없이 내놓은 액수”라고 말했다. 김씨는 “온 국민의 사랑을 받는 대중가요는 누구나 공유해야 하는데 독점 사용을 원한다면서 간을 보는 식으로 접근한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어느 한 당이 독점 사용하는 건 원치 않는다. 국회의원이나 예비후보자 개인이 사용하기를 원할 경우 통상 인격권료로 인정되는 140만~150만원 선에서 계약을 체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 등이 이 곡을 선거 운동에 활용하려고 준비중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