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무기 수입, 11년간 198조원 쏟아 세계 1위

기사 이미지
일본의 ‘군사 굴기’가 미국 정부 보고서에서 드러났다. 미 국무부가 지난해 12월 31일 공개한 ‘2015 세계 군비 지출·무기 이전(WMEAT)’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은 조사 대상인 전 세계 170개국 중 무기 수입 1위, 군비 지출 5위, 병력당 군비 지출 8위로 군사 강국의 반열에 올랐다. 이는 2002∼2012년의 11년간 연평균 군비 지출을 2012년 달러 환율로 환산해 얻어진 결과다.

미 국무부 170개국 군비 보고서
이지스함, 차세대 F-35A 전투기
E-2D 조기경보기, 수직이착륙기 등
올해도 첨단무기 대거 도입 계획
2014년엔 한국이 세계 최대 수입국

 일본은 올해에도 미국산 첨단 무기를 대거 사들일 계획이어서 군사력 증강 추세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일본이 2016 회계연도(2016년 4월~2017년 3월) 예산에 반영한 주요 무기 체계로는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이지스함 1척(1730억 엔, 약 1조7300억원), 차세대 F-35A 전투기 6대(1030억 엔), SH-60 헬기 17대(1030억 엔) 등이다. E-2D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공중급유기 KC46A, 오스프리 수직 이착륙기 등이 포함됐다. 자위대의 한반도 및 동북아 탐지 능력을 강화하고, 자위대를 일본 바깥으로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는 무기들이다.
 
기사 이미지

 일본 정부가 지난해 확정한 2016 회계연도 방위 예산은 4년 연속 증액된 5조541억 엔(약 50조500억원)으로 처음으로 5조 엔을 넘겼다. 일본은 섬나라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적대 세력과 지상전을 벌일 가능성이 거의 없다. 이 때문에 일본의 방위력 증강은 미사일방어(MD) 체계를 마련해 국내를 보호하면서 유사시 한반도와 남·동중국해 등 일본 바깥으로 자체 군사력을 투사하는 방향으로 이뤄지고 있다.

 일본의 군사력 확장은 중국 견제에 나선 미국의 지원 속에 이뤄지고 있다. 일본은 미국 무기의 도입은 물론 미사일방어 체계인 SM3블록2A 요격 미사일에서처럼 미국과 핵심 무기 체계를 공동 개발하는 단계에 있다.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 건설, 로켓군 창설 등으로 요란한 군사 굴기에 나서고 있는 반면 일본은 군비 투자에 주력하며 내실을 다지는 실질적 군사 굴기를 하고 있다.

 미 국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2002∼2012년 11년간 일본의 무기 수입액은 1661억 달러(198조원)로 세계 1위였다.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151억 달러로, 2위인 영국(100억 달러)과 3위인 한국(61억 달러)을 합친 금액에 육박했다. 이 기간 중 일본의 연평균 군비 지출은 522억 달러로 미국·중국·영국·프랑스 다음이었다. 일본의 군비 지출은 독일(6위)·러시아(7위)보다 많았다.

 일본은 병력에서는 23만8000명으로 전 세계 24위였지만 병력당 군비 지출에선 연평균 22만 달러로 8위였다. 한국(67만9000명)이 3만7700달러로 51위인 것과 비교하면 적은 병력에 군비는 더 많이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는 2012년까지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등장한 뒤 본격화된 일본의 군사 대국화가 반영되지 않아 실제 일본의 군비 확장은 국무부 보고서보다 더 진행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미 연방의회도서관 산하 의회조사국(RS)의 연례 무기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2014년 78억 달러의 무기 구매 계약을 체결해 세계 최대 무기 수입국이 됐다. 이 가운데 70억 달러어치는 미국으로부터 수입했다. 한국은 2014년 미국산 정찰용 무인항공기를 구매했고, 수송 헬기 및 관련 기술 지원 계약도 체결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