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증시 폭락 장중 5.05%하락…서킷 브레이커 발동

 
기사 이미지
서킷 브레이커 발동

서킷 브레이커 발동 후 거래 중단…중국증시 급락 15분간 거래 중단

새해 첫 거래일인 4일 중국 상하이·선전증시가 장 중 급락해 처음으로 서킷 브레이커 발동되고, 거래가 중단됐다. 블랙먼데이의 충격이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를 덮쳤다.
 
중국은 1일부터 주식시장의 과도한 변동성 억제를 위해서 서킷브레이커(circuit breakers)를 도입했다. 전 거래일 종가대비 증시가 5%이상 급등락하면 15분간 거래를 중단한다. 장마감 15분 전인 오후 2시 45분 이후 5% 급등락하거나 장 중 7%이상 급변할 경우에는 거래를 완전히 중단한다.
 
첫 번째 서킷 브레이커 발동된 시각은 오후 1시12분께. 대형주 중심의 상하이선전300지수(CSI 300)가 장중 5.05% 하락하며 3542.59를 기록했다. 상하이종합지수 역시 같은 시각 4.96% 하락한 3363.52를 기록했다. 두 시장은 15분 동안 거래가 중단됐다. 

첫 번째 서킷 브레이커가 풀린 이후 CSI 300 지수와 상하이종합지수는 계속 내림세를 보여 1시 34분 각각 7%, 6.9% 급락한 3470.41, 3296.66를 찍자 두 번째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되고 거래는 완전히 중단됐다.
 
블룸버그는 중국의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감이 커진데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간 국교 단절로 중동발 불안이 확산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경제매체인 차이신과 영국 시장정보업체 마킷은 중국의 12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가 48.2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는 예상치인 48.9보다 낮은 수치로 지난 9월에 이은 최저치다. PMI가 50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웃돌면 경기 확장을 의미한다. 차이신의 제조업 PMI는 10개월 연속 기준치인 50을 넘지 못했다.

위안화 평가절하도 증시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중국외환거래센터는 위안화 기준 환율을 달러당 6.503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2011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위안화 가치가 낮아지면 해외 투자자가 보유한 중국 주식의 가치가 떨어지기 때문에 중국 증시에서 해외 자금의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

서킷 브레이커 발동후 중국의 충격파는 아시아 증시로 번졌다.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7% 떨어진 1918.76에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지수도 전일대비 3.06% 급락했다. 대만 가권지수도 2.68% 하락했다. 아시아 외환 시장도 요동쳤다. 

서킷 브레이커 발동후 원화 가치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전날보다 15.2원 내린 달러당 1187.70원에 거래를 마쳤다.

◇ 서킷브레이커(circuit breakers)=주식시장 지수가 일정 수준에 이르면 일시적으로 또는 마감 때까지 증시 거래를 정지하는 제도.
 
온라인 중앙일보
서킷 브레이커 발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