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성으로 새해 맞은 여야, 김무성 "법안 처리 못해 석고대죄 마음"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새누리당 신년인사회의 분위기는 무거웠다. 올 4월 총선 앞두고 승리를 다짐하는 구호나 환호성은 없었다. 김무성 대표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마음자세로 인사회를 시작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대표는 “지난해 여러 개혁과제를 추진했지만 국민 눈높이의 성과를 내지 못했고 국민들이 목마르게 기다리는 노동개혁 5개법안과 경제활성화법안들을 처리하지 못했다”며 “입법 미비로 오늘(1월1일)부터 선거구 무효라는 초유의 비상상황에 직면하게 돼 죄인된 심정으로 국민께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음과 몸을 다해 나라에 이바지 한다는 국궁진췌(鞠躬盡?)의 자세를 잊지 않겠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앞서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김 대표는 방명록에도 ‘노동·공공·교육·금융 개혁의 완수가 우리나라의 미래이고 우리 새누리당의 사명입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현충원을 찾은 박 대통령과는 시간이 달라 마주치지 않았다.

분당 위기감에 휩싸인 더불민주당의 단배식 분위기도 무겁기는 마찬가지였다. 문 대표는 “작년, 국민에게 희망이 되지 못했다”며 “1년 내내 분열된 모습으로 국민께 걱정거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이겨야만 희망을 만들어 낼 수 있고 정권교체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이어 국립현충원과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를 찾았다. 문 대표는 “당이 단단하게 단합되고 더 크게 통합되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여사는 “올 한 해 원하시는 게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말만 했을 뿐 공개 대화가 이어진 8분간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 “최근 침대에서 일어나다 다쳐 거동이 불편한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더민주 측은 설명했지만, 다른 당 관계자는 “등 돌린 호남 민심과 무관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문 대표는 방명록에 ‘통합의 역사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문 대표 일행에게 봉하막걸리를 내놨다. 공식 일정을 마친 문 대표는 경남 양산 자택으로 향했다.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 이은 일주일 만의 ‘양산행’이다.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 한 음식점에서 ‘새해 떡국 나눔’ 행사를 열었다. 노란색 앞치마를 두른 안 의원은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지역 주민들에게 직접 떡국을 퍼 날랐다. 안 의원은 이후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노원구 자택에 머물며 창당 구상에 집중했다. 오는 10일로 잡힌 창당준비위 발족 준비와 관련해 안 의원은 “약속 잡히는대로 외부 인사들을 촘촘하게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전날 정의화 국회의장이 선거구획정위에 제시한 가이드라인(지역구 246, 비례대표 54)에 대해 모두 반대했다. 김 대표는 인사회 직후 기자들에게 “농촌선거구가 너무 많이 줄기 때문에 옳지 못하다. 여야가 잠정합의한 지역구 253석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경제살리기가 더 급하다. 경제관련 법안도 야당이 처리하지 않을 경우 의장이 직권상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화안’에 반대 입장인 문 대표는 직권상정도 거부했다. 문 대표는 봉하마을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시간이 남았다. 여야가 더 노력해서 반드시 여야 합의로 선거구 획정을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김해=위문희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