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속내는

기사 이미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016년 1월 1일을 맞아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1일 신년사에서 속내를 보였다. 김정은이 하고 싶은 얘기는 경제, 경제, 경제였다.

김정은은 "우리 당은 인민생활문제를 천만가지 국사 가운데서 제일국사로 내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신년사의 전체 구성에서 경제를 군사보다 먼저 언급했다. 김정은의 머릿 속에는 '김일성-건국, 김정일-군사, 김정은-경제'이라는 구도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경제를 위해 핵 언급도 자제했다. 김정은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인민'을 강조한 것도 경제와 연관돼 있다. 인민에게는 딴 것보다 배를 채워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신년사에서 '인민중시, 인민존중, 인민사랑'을 강조한 것도 그 이유다.

김정은은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에 손을 내밀었다. 지난해 신년사에서 언급한 ‘최고위급 회담’ 대신에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와도 마주앉아 민족문제, 통일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서 '누구와도'의 범위에 대한 해석이 중요하다. 김정은은 그 속에 대통령을 포함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은 지난해 정상회담을 언급한 만큼 같은 말을 또 다시 반복하기 어렵다. 매달리는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누구와도’라는 말을 통해 정상회담을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이다.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 경제건설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해외 투자자를 유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뿐더러 대외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그래서 자신들을 이해해 주고 손을 잡자는 것이다.

김정은은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청년을 내세웠다. 그는 "우리 당은 오늘의 총진군에서 청년들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들에게 기적의 창조자, 청년영웅이 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올해 5월 노동당 제7차대회에서 세대교체를 통한 청년들의 약진을 예고한 것이다. 김정은의 나이(32)를 고려하면 청년들을 강조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김정은은 그들과 함께 그가 그리는 북한(강성국가)을 만들고 싶은 것이다.

김정은은 개혁·개방을 위해서는 미국과 관계개선이 필요하다. 그래서 신년사에서 지난해부터 지겨울 정도로 언급했던 미국과의 평화협정을 또 꺼냈다. 그 이유는 평화협정 없이는 경제문제를 제대로 해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자력갱생으로 버틸 수 있지만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덩샤오핑이 개혁·개방을 선포하자마자 미국으로 달려간 것도 같은 이유다. 미국의 과학·기술, 교육, 투자가 있어야 다른 나라들의 투자가 이어질 수 있다.

김정은은 집권 이후 나름대로 개혁·개방을 해 왔다. 중앙급 경제특구 5곳, 지방급 경제개발구 21곳 등 26곳을 경제특구로 지정해 해외투자를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농장과 공장의 생산량 가운데 30%를 생산자가 자유롭게 매매할 수 있게 했다. 중국을 모방한 ‘김정은식 개혁·개방’이다. 하지만 기대만큼 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미국과의 평화협정이 무엇보다 필요해진 것이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