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BS 연기대상', 수상자 주원 … "사람 냄새 나는 배우 되겠습니다"

기사 이미지

2015 SBS 연기대상 주원 [사진 2015 SBS 연기대상 캡쳐]


2015 SBS 연기대상 주원

2015'SBS 연기대상'에서 배우 주원이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3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는 'SBS 연기대상'이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대상은 주원에게로 돌아갔다. 그리고 미니시리즈부문 최우수상은 김태희와 박유천이 중편드라마 최우수상에는 최명길, 유준상, 조재현이 장편드라마 최우수상에는 김현주, 유아인이 영예의 상을 받았다.

이날 주원은 10대 스타상, 베스트 커플상, 중국 네티즌 인기상에 이어 대상까지 수상하며 4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주원은 "초심을 잃지 않고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사람 냄새 나는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용팔이'를) 일주일 밤을 새며 차에서 링거를 꼽고, 그렇게 열심히 전진해서 촬영했다. 내가 버틸 수 있었던 건 오로지 스태프들과 배우 때문인 것 같다. 부족하고 누구나 완벽하지 않은데, 나의 부족한 면을 많은 분들이 보완해준 덕에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된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원은 떨리는 마음을 가다잡듯 두 눈을 감았고, 이내 천천히 수상소감을 말하기 시작했다. 진정성있는 모습으로 다가온 주원의 수상소감에 장내에서 박수가 터져나왔다.

2015 SBS 연기대상 주원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2015 SBS 연기대상 주원 [사진 2015 SBS 연기대상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