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연기대상' 고두심 수상소감, “오래했지만 연기 쉽지 않다”

기사 이미지

KBS 연기대상 고두심 김수현 공동수상 [사진 KBS 연기대상 캡쳐]


KBS 연기대상 고두심 김수현 공동수상

배우 고두심이 후배 김수현과 함께 2015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공동수상했다.

31일 밤 8시 30분부터 KBS 별관 공개홀에서 ‘2015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대상의 영광은 배우 고두심과 김수현이 나란히 차지했다.

먼저 수상소감을 시작한 김수현은 “예전에 도민준씨(‘별에서 온 그대’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고나서 이번에 ‘프로듀사’에서 백승찬이라는 다른 역할을 맡으면서 실패하면 어떻게 하지라는 걱정도 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김수현은 “지금은 또 다른 인물을 준비하고 있다. 매번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은데 겁이 난다. 그래도 실패하더라도 계속 도전하겠다. 실패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고두심은 “제가 89년도에 처음 이 자리에서 대상을 받았다. 그때 수상소감을 부모님께 전했는데 지금은 부모님이 이 세상에 계시지 않는다. 하지만 대상의 기쁨은 그대로인 것 같다”고 소감을 시작했다.

이어 그녀는 “배우라는 직업으로 43년 연기생활을 하고 있는데 쉽지 않다. 여기 오기까지는 제 혼자의 힘이 아니라는 것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KBS 연기대상 고두심 김수현 공동수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KBS 연기대상 고두심 김수현 공동수상 [사진 KBS 연기대상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