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2016년 새해 빛 본 첫둥이들은?

기사 이미지
‘붉은 원숭이의 해’ 병신년이 밝자마자 세상의 빛을 본 첫둥이들은 누구일까. 1일 0시0분으로 넘어가자마자 서울 중구 묵정동 제일병원에서는 권남희(32ㆍ여)씨와 윤형섭(36)씨 사이에서 3.28㎏의 건강한 딸이 태어났다. 지난 2014년 첫 딸을 출산한 데 이어 자연분만으로 이번에 둘째 아이를 안아 든 권씨는 “엄마보다 더 고생했어. 건강하고 행복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도록 엄마, 아빠가 사랑으로 키워줄게”라며 아이와 첫 인사를 나눴다. 아빠 윤 씨는 “아기가 건강하고 마음이 따뜻한 아이로 자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일병원은 산모에게 출산비용과 1인 모자동실 사용료 전액을 지원하고 건강검진권 등 축하선물을 주기로 했다.
기사 이미지
같은 시각 서울 역삼동 차병원에서도 두 명의 아기가 우렁찬 울음소리로 새해 시작을 알렸다. 조진영(40ㆍ여)씨와 남편 정기철(41)씨 사이에서 4.26㎏의 건강한 남아로 태어난 태명 ‘딴딴이’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 부부는 난임치료를 받다가 어렵게 아이를 얻었다. 엄마 조진영씨는 “난임으로 뒤늦게 아기를 낳았지만 새해 첫 출발을 어렵게 얻은 아이와 함께 해서 너무 기쁘다”고 했다. 정씨도 “건강하고 똑똑한 아기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이 병원에서 태어난 또다른 첫둥이는 산모 모세씨(32)와 남편 문성욱(33)씨 사이에서 태어난 ‘알콩이’란 태명의 건강한 남아다. 3.13㎏으로 태어난 아기를 보며 엄마 모세씨는 “기다렸던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나줘서 대견하고 기쁘다”며 “도전과 창조를 상징하는 붉은 원숭이의 해에 첫날 처음 태어난 만큼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빠 문성욱씨도 “2016년 첫 아기를 낳아 기쁘다. 세상을 다 얻은 것 같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차병원은 이들 두 부부에 아기 사진첩을 제공하고, 출산비용 등 병원비를 전액 무료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새해 첫 아기 출산 소식을 들은 황교안 국무총리는 제일병원의 권씨 부부에게 축하카드와 신생아 용품과 과일바구니 등 선물을 보냈다. 그는 축하카드에서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아기가 건강하고 지혜롭게 자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