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 30명 “위안부 합의 반대” 일본대사관 시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대학생 30명이 주한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서울 중학동 트윈트리 빌딩에서 기습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31일 위안부 합의 백지화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인 대학생 김모씨 등 30명을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과 건조물 침입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30일 수요집회가 끝난 직후부터 밤샘농성을 벌이다 31일 오전 11시40분쯤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로 들어가 8층 일본대사관 영사부 입구에 ‘공식사죄 법적 배상’ 문구가 적힌 종이와 위안부 합의 백지화를 주장하는 ‘학생선언문’을 붙였다. “법적 책임, 법적 배상” 등의 구호를 약 30분간 외치기도 했다. 학생 30명은 서울의 4개 경찰서로 분산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대학생 단체인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평화나비 네트워크’ 소속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학생들이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날이 밝는 대로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본대사관은 트윈트리 빌딩에 임시로 입주해 있다. 원래 대사관 자리에서는 건물 재건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