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위안부 협상, 국회 동의 없어 무효”

 더불어민주당이 한·일 정부가 타결한 일본군 위안부 협상은 무효라고 주장하며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연 규탄대회에서 “이번 협상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주권과 국민의 권리를 포기한 조약”이라며 “국회의 동의가 없는 무효 협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10억 엔에 우리의 혼을 팔아넘겼다. 굴욕적 협상으로 얻은 10억 엔을 거부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설립자금 100억원의 국민모금운동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협상의 무효선언과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박 대통령 사과, 진상규명 요구
여당 의총 간 윤병세 “최선의 결과”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를 만나 “본회의에서 긴급현안 질의를 하자”고 요청했지만 새누리당은 거절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어 국회 운영에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면 국회 운영과 관련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위안부 할머니들이 머물고 있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했다. 문 대표를 만난 강일출(87) 할머니는 “국회에서 오신 분들은 우리보다 많이 낫잖아. 우리는 속에 말이 있어도 삭히는데…”라며 울먹였다. 이옥선(88) 할머니는 “‘소녀상’을 왜 움직이려는 거야. 그건 절대 옮기지 못해요”라고 했다.

 무소속 안철수 의원도 트위터에 “소통하지 않고 독단에 빠진 대통령과 정부가 외교참사를 불러왔다”며 “국제사회의 조롱을 받는 박 대통령의 외교적 참사는 씻을 수 없는 역사적 패배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병세 장관은 이날 새누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번 타결은 현실적 제약 속에서 우리 입장을 최대한 반영시킨 최선의 결과”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이 희망하고 계신 부분들도 합의에 직·간접적으로 반영돼 있고 이행과정에서도 보완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일본 정부가 돈을 낸다고 한 것은 법적 책임을 진다는 것”이라며 “역대 총리보다 제일 확실하고 강한 어조로 사죄했고, 그동안의 어떤 합의보다 잘된 합의라고 본다”고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