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두 번째 항모 자체기술로 건조…영유권 분쟁 남중국해 배치할 듯

기사 이미지

옛 소련의 바랴크 항모를 우크라이나로부터 사들여 개조한 중국의 첫 항모 랴오닝함. [중앙포토]

중국 국방부가 자국의 두 번째 항공모함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중국의 추가 항모 건조에 대한 많은 보도가 있었지만 국방부가 이를 처음으로 인정하며 대양해군 전략을 분명히 한 것이다.

“다롄서 제조 중” 국방부 처음 인정
외신 “길이 250m 소규모 … 기능 의문”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항모 건조 사실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관련 부문에서 각 방면의 종합적 고려를 한 후 두 번째 항모 연구와 제조를 시작했으며 현재 자주적으로 설계와 건조 작업이 다롄(大連)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새 항모의 배수량이 5만t 급으로 일반 동력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 항모는 중국 첫 항모 랴오닝(遼寧)함과 달리 중국 자체 설계와 기술로 건조되고 있다는 얘기다. 랴오닝함은 옛 소련의 바랴크(Varyag) 항모를 우크라이나로부터 사들여 2002년부터 랴오닝 다롄조선소에서 개조 작업을 벌여 2012년 9월 취역했다.

 양 대변인은 추가 항모 건조 이유와 관련, “우리는 해안선이 매우 길며 광범위한 해역에서 해상 안전과 이익 및 주권을 보호해야 한다. 이는 중국 무장 역량의 신성한 책무이다. 중국은 시종 평화 발전의 길을 갈 것이며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평화 외교와 방어라는 국방 정책을 견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왕민(王珉) 랴오닝성 서기는 지난해 1월 성 인민대표대회 토론회에서 “중국의 두 번째 항모가 다롄에서 건조되고 있으며 2018년쯤 완성될 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영국 국방 전문지 제인스디펜스위클리(JDW)는 최근 “위성 사진 분석 결과 다롄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새 항모는 길이가 250m 안팎이고 넓이가 약 30m 정도여서 300m를 웃도는 미국 항모와 비교할 때 크기가 작아 항모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로이터 등 외신은 중국이 2020년까지 최소 4척의 항모를 보유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롄에서는 제 2항모 외에도 핵 항모로 추정되는 제 4항모가 건조 중이다. 상하이(上海)에서는 8만t 급 항모가 건조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아시히신문은 중국이 추가 건조 중인 두 척의 항모가 영유권 분쟁이 일고 있는 남중국해에 배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인터레스트(NI)’는 “중국의 새 항모는 미 해군 배수량 10만t 이상인 니미츠급이나 차세대 항모인 포드급에 비해 작고 재래식 동력으로 가동한다. 선체 건조 기술도 미국·러시아보다 뒤져 중국은 당분간 핵 항모를 만들 수 없다”고 분석했다. 또 “중국이 추진하는 핵 추진 잠수함 함대도 1970년대 옛 소련 핵 잠수함에 해당하는 구시대 기술을 채용하고 있어 미 핵 잠수함 전력보다 훨씬 뒤쳐져 있다”고 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