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러리 미국 첫 여성 대통령 …‘엄마 리더십’메르켈은 낙마”

기사 이미지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선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승리한다.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브렉시트(Brexit)’는 실현되지 않을 것이다.

중국, 위안화 평가절하 기조 유지
아베노믹스 어려움 속 실패 면해
영국 EU 잔류 … 디젤차 판매 감소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31일(현지시간) 분야별 전문기자의 분석을 토대로 내놓은 2016년 전망이다. FT는 “올해에도 관행(ritual)대로 다가올 한 해를 전망했다”며 문답 형식으로 새해 이슈를 분석했다.

 최대 관심사인 11월 미국 대선에선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점쳤다. ‘롤러코스터’ 같은 선거가 되겠지만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후보를 꺾을 것이란 전망이다. FT는 당락의 열쇠를 쥔 중도성향 유권자들에게 크루즈는 지나치게 우파성향이 강하다고 이유를 찾았다. 공화당 대선주자 가운데 여론조사 1위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의 이름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박빙의 여론조사에도 불구하고 선거인단 투표에선 클린턴이 여유 있게 승리할 것으로 봤다. FT는 “정치권 분열 속에 클린턴이 임기를 시작할 것이며 취임 초기 ‘허니문’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FT는 내년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영국 국민들이 EU 잔류를 선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극우 영국독립당(UKIP) 나이절 패러지 당수의 EU 탈퇴 주장과 브렉시트의 위험성을 지적한 존 메이저 전 총리의 차분한 논리 사이에서 상식적인 선택을 할 것이란 분석이다.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미래에 대해선 아사드는 권좌를 유지하고 메르켈은 총리직을 내놓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FT는 “아사드가 러시아의 후원 속에 권좌를 지키려 할 것이며,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 정권교체 일정에 합의했음에도 곳곳에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난민위기 속에 ‘엄마 리더십’으로 찬사를 받았지만 유입 난민 수를 줄이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총리직에서 물러나게 될 것으로 봤다. 난민 수용을 감당하기 어려워진 지방정부의 압박와 집권 기독민주당 내부의 반대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다.

 경제분야에선 중국이 위안화 평가절하 기조를 이어가고, 일본의 ‘아베노믹스’도 어려움을 겪겠지만 실패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중앙은행(BoE)은 임금상승률 둔화와 가계부채 증가로 올해 말까진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FT는 또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는 나라가 나오겠지만 유럽 국가들은 유럽중앙은행(ECB) 지원으로 위기를 모면할 것으로 봤다. 구제금융 신청 국가는 브라질·아르헨티나·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국가 가운데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유가는 다소 반등세를 회복해 북해산 브렌트유가 올해 말 배럴당 50달러를 넘길 것으로 전망했고, 디젤차 판매 감소는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탄핵 위기를 맞은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은 리우 올림픽까진 대통령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는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 부족으로 올림픽에서 퇴출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유로 2016 축구대회의 우승팀으론 벨기에를 꼽았다.

 FT는 2015년 국제유가가 추가 하락하고, ECB가 대규모 양적 완화에 나서며 서아프리카의 에볼라 바이러스가 종식될 것이란 예상을 내놔 적중시켰다. 하지만 영국 총선에서 어느 당도 과반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는 상황(Hung parliament)이 빚어질 거란 예측은 빗나갔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