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떡볶이·튀김집 권리금 1년새 반토막

기사 이미지

올해 서울·수도권 상가 권리금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31일 상가정보업체 점포라인이 올 들어 매물로 등록된 서울·수도권 상가 1만4090곳을 조사한 결과 평균 권리금은 9165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4%(2888만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권리금이 1억원 밑으로 내려온 건 이 업체가 조사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처음이다. 권리금은 상가 임대 때 임차인끼리 주고받는 돈이다. 이전 세입자가 갖춘 시설과 상가 인지도, 고객 같은 무형 가치에 대한 일종의 보상이다. 유동인구가 많고 장사가 잘 될수록 권리금이 올라간다.

상가 권리금 2008년 이후 최저
서울·수도권 1억 아래로 떨어져


 권리금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건 내수소비 침체, 자영업 여건 악화로 창업 수요가 줄어든 탓이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자영업 체감 경기가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 냉랭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기다 진입 장벽이 낮은 떡볶이·치킨집 등 외식업종 위주로 창업이 두드러지면서 폐점률이 높아진 점도 한몫 했다. 조사대상 29개 업종 중 5개 업종만 권리금이 올랐을 뿐 대부분 하락했다.

 권리금 낙폭이 가장 컸던 업종은 소자본 창업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었던 떡볶이·튀김 전문점이다. 평균 권리금은 지난해 1억3090만원에서 올해 6272만원으로 1년 새 반 토막(-52.1%) 났다. 의류판매점(1억3672만원→6587만원)과 패스트푸드점(2억9053만원→1억5631만원)도 각각 51.8%, 46.2% 내렸다. 반면 권리금이 가장 많이 오른 업종은 키즈카페다. 지난해 8819만원에서 올해 1억912만원으로 23.7% 올랐다.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이 아닌 이색카페(8204만원→9090만원)와 당구장(6339만원→6546만원)은 각각 10.8%, 3.3%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수도권 상가의 평균 보증금(4563만원)은 17.4%(960만원) 떨어졌다. 월세도 319만원에서 277만원으로 13.2% 내렸다. 염정오 점포라인 상권분석팀장은 “무작정 아이템만 갖고 창업에 나서기보단 업종별 전망을 따져본 뒤 수익성이 검증된 상점을 인수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