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현무 "친한 형 강호동에게 무례한 발언…직접 전화해 사과"

기사 이미지


전현무가 'SBS 연예대상' 진행 도중 강호동과의 인터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전현무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많은 분이 불쾌감을 느끼셨음을 알게 됐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전현무는 이어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친한 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여러분들이 함께 보는 방송임을 잠시 망각해 함부로 선을 넘어 진행한 점 인정한다.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강호동에게도 직접 전화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이에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라며 오히려 그를 다독였다.

전현무는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강호동을 인터뷰하면서 "올해 어떤 활약을 하셨죠?"라고 물었다. 이어 "(긴장해서) 손에 땀이 난다"는 강호동의 말에도 "그건 살이 쪄서 그렇다"고 말했다.

다음은 전현무 사과글 전문
오늘 아침 라디오를 끝내고 어젯밤 SBS 연예대상 관련 여러분들의 댓글 찬찬히 다 읽어보았습니다. 제가 대상 후보인 강호동 씨를 인터뷰하는 내용을 보시면서 정말 많은 분들이 불쾌감을 느끼셨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더욱 부끄러운 것은 여러분이 이렇게 지적해주시기 전에는 제가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친한 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여러분들이 함께 보는 방송임을 잠시 망각해 함부로 선을 넘어 진행한 점 인정합니다. 그리고 깊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여러분이 지적해주신 것처럼 잠시전 호동이형님과 통화했고 경솔했던 제 실수를 말씀드리며 사과의 말씀을 올렸습니다. 감사하게도 호동형님은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라며 오히려 저를 다독여주시더군요.

하지만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고 생각하든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경솔한 실수였습니다. 앞으로는 좀더 성숙해지고 신중히 방송하겠습니다.

방송을 이렇게 많이 하는데도 아직 한참 부족한 모양입니다. 오늘 밤에도 큰 시상식 진행을 하게 되었는데요. 다른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쓴소리와 비판을 아끼지 않아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