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인터넷금융 새 규제안 공표...투자자 보호 강화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금융 당국은 투자자 보호 강화를 골자로 하는 인터넷 금융기업에 대한 새로운 규제안을 공표했다고 관영 매체가 29일 보도했다.

이달 들어 자금 대출과 차용을 인터넷상 중개하는 'P2P 금융' 부문에서 최대 기업이 불법행위 혐의로 조사를 받으면서 시장에선 불안감이 확산했다.

중국은행업감독관리위(은감회)가 전날 내놓은 규제안에 따르면 인터넷 금융기업은 투자가로부터 출자금을 예탁 받거나, 불법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물론 공익을 해치는 행위도 할 수 없다.

규제안은 금융 프로그램이 지닌 리스크를 숨기거나, 상품 판매를 위해 애매한 문구를 쓰고, 사기적인 수업을 사용하는 것 등 12개 금지 항목을 열거했다.

은감회는 규제안에 대해 내년 1월27일까지 의견수렴을 받을 계획이나, 언제 이를 정식 도입할지에는 언급하지 않았다.

규제안과 함께 나온 성명에 따르면 11월 말 시점에 중국에는 P2P 금융 플랫폼이 2612군데나 된다. 이들은 4000억 위안(약 71조2080억원)의 자금을 중개했다.

하지만 전체의 30%에 상당하는 1000곳의 플랫폼에 문제가 있다고 한다.

현재 불법행위 용의로 수사를 받는 베이징의 P2P 금융 'e쭈바오(祖寶)는 지난날 폐쇄할 때까지 중국 최대 규모였다. 2014년 창업 이래 31개 성-시-자치구에 걸쳐 80만명으로부터 700억 위안의 자금을 모았다.

중국의 재테크 상품 관련 산업은 2조6000억 달러(3031조6000억원) 규모로 급성장했으나 시정할 문제가 아직 많다. 작년에만 P2P 금융기업 287곳이 문을 닫았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