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현대중공업, 임협 마무리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5년 임금협상’을 모두 마무리 지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조합원 총투표에서 투표자 58.78%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투표에는 총 조합원 1만7134명 중 88.31%인 1만5131명이 참가해, 찬성 58.78%(8천894명), 반대 40.49%(6천127명), 무효 0.56%(96명), 기권 0.08%(14명)로 잠정합의안이 통과됐다. 이로써 지난 6월 시작된 현대중공업의 2015년 임금협상은 43차례의 교섭 끝에 마무리 됐다. 지난주 노사간 합의로 통과된 합의안은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000원 인상), 격려금 100%+150만원, 자격수당 인상 등을 골자로 했었다. 기본급이 동결된 만큼 노조의 반대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우려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무탈하게 잠정합의안이 노조의 추인을 받은 셈이다. 이런 배경에는 극심한 조선업 불황이 있다.

현대중공업 측은 “회사가 2년 연속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 더 이상 임협에 시간을 소모하면 안 된다는 인식이 형성되었기 때문에 연내에 타결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본다”며 “노사관계 불안이라는 불확실성을 털어내고, 새해에 흑자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고 반겼다. 한편 임금협상 조인식은 오는 30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열린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