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11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0.3%



【도쿄=AP/뉴시스】이수지 기자 = 일본의 11월 소비자물가가 소폭 상승했지만 소비지출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총무성이 25일 발표한 일본의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국제원유 가격 급락으로 수요와 생산 증가로 이어지는 확실한 선순환이 이뤄지기 위해 필요한 정부의 목표인 2%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신선식품을 제외한 CPI는 전년 동기 대비 0.1% 올랐고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CPI는 전년 동기 대비 0.9% 상승했다.



가계지출은 2.9% 감소해 3개월 연속 줄고 가계소득도 1.4% 떨어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가 기업들에 임금을 인상하고 국내 투자를 확대하라고 호소한 것이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총무성은 또한 11월 실업률이 3.3%로 10월(3.1%)보다 소폭 올랐다고 발표했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