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LB 도장 찍은 김현수 “강정호처럼 잘하고 싶다”

기사 이미지

등번호 25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홈 구장인 캠든 야즈를 둘러보는 김현수. [사진 볼티모어 오리올스]

‘타격기계’ 김현수(27)가 24일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공식 입단했다. 볼티모어 구단은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밝히진 않았으나 지난주 현지 언론이 밝힌 대로 2년 총액 700만 달러(약 82억원)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수는 강정호(28·피츠버그)와 박병호(29·미네소타)에 이어 한국 프로야구에서 MLB로 직행한 세 번째 타자가 됐다.

볼티모어 홈피에 공식 입단 알려
초반 하위 타순, 적응 후 3번 전망

 볼티모어 구단은 볼티모어 팬들을 위해 구단 홈페이지에 김현수의 입단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김현수가 댄 듀켓(57) 볼티모어 부사장과 계약서에 사인하는 장면, 등번호 25번이 달린 유니폼을 입고 라커룸과 홈 구장인 캠든 야즈를 둘러보는 모습 등이 공개됐다. 또 김현수가 10년간 두산 베어스에서 통산 타율 0.318, 출루율 0.406, 장타율 0.488, 142홈런, 771타점을 기록했다는 내용도 소개했다.

 김현수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눈물을 흘려보라고 하면 흘릴 수 있을 것 같다. 메이저리거가 됐다는 것이 그만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강정호가 1년 먼저 MLB에 와서 잘했기 때문에 MLB가 한국 선수들을 좋게 봐준 것 같다. 정호에게 민폐가 되지 않도록 나도 잘해야 겠다”고 말했다. 듀켓 부사장은 “김현수가 지명타자나 1루수로도 출전했지만 주 포지션은 외야수(좌익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볼티모어 지역 매체인 볼티모어선은 ‘볼티모어 구단은 김현수를 3번 타자로 기용할 생각이지만 내년 시즌 초반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6~7번 하위타순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김현수는 25일 귀국한 뒤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MLB에 진출한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